JCN 뉴스 >JCN 뉴스(CH5)

지금 울산은
JCN NEWS 상세
경제
[리포트]코로나19 재확산...기업들 대응 강화
송고시간 | 2020/11/27 19:00


(앵커)
전국적으로 코로나19 재확산세가 뚜렷해지면서
울산 지역 주요 대기업들이 자체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.

현대중공업은 사내 방역지침을 기존 1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하고,
정유업계도 코로나의 원천적 차단에 집중하고 있습니다.

이현동 기자의 보돕니다.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(기자)
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빠르게 재확산하면서
기업들도 비상이 걸렸습니다.

현대중공업은 코로나19 재확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
사내 방역지침을 기존 1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했습니다.

사내에서 30인 이상 집합 교육과 행사가 금지되고
전 사업장의 회식과 사내외 모임도 금지됩니다.

외부 방문객은 전면 통제되고
일부 인원과 임신부는 재택근무가 시행됩니다.

전화인터뷰-현대중공업 관계자
"외부 방문객은 전면 통제가 되고요.
전 직원들 사내외 각종 모임들도 전면 금지를 시킨 상태고..."

에쓰오일 울산공장도 방역 최고수준 유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.

사업장 간 이동을 자제하고 외부인 출입통제도 강화됩니다.

24시간 풀체제로 공장이 운영되는 만큼,
코로나의 원천적 차단에 모든 방점을 두고 방역에 집중하고 있습니다.

전화인터뷰-S-OIL 관계자
"공장을 폐쇄하고 공장 가동을 멈출수가 없으니까
저희로서는 굉장히 민감해서 미리미리 선제적으로"

현대차도 조직별 팀장급 이상 리더의 자율적 판단 하에
최소 30% 이상 재택 근무를 권고했습니다.

국내외 출장을 중단하지만 불가피한 경우만
사업부장 승인 후에 진행합니다.

사업장이 코로나19에 뚫릴 경우 생산 중단 등 그 피해가 막대한 만큼,
기업들의 긴장감도 높아지고 있습니다.
JCN뉴스 이현동입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