JCN 뉴스 >JCN 뉴스(CH2)

지금 울산은 ( 정치 )
JCN NEWS 상세
정치
[리포트]송철호 "폐항 아닌 울산공항 미래 공론화"
송고시간 | 2021/09/16 17:00





앵커) 지역에서 가장 큰 파장이 일고 있는 울산공항에 대해
송철호 울산시장이 폐항이 아닌 울산공항의 미래를 위한
공론화라는 점을 거듭 강조하고 나섰습니다.

송 시장은 10년 후를 위해 지금부터 이전과 확장 등
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,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한편
연구용역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.

김영환 기자가 보도합니다.

기자) 울산공항 존폐 논란과 관련해 송철호 울산시장이
폐항을 전제로 한 공론화가 아니라는 점을 거듭 강조하고 나섰습니다.

송 시장은 언론 브리핑을 열고,
공항의 미래에 대한 공론화가 시작도 되기 전에
폐항을 전제로 한 찬반양론이 일고 있는 데 대해
우려의 입장을 밝혔습니다.

인터뷰)송철호 울산시장/울산공항의 미래에 대한 많은 분들의 긍정과 우려가 있었습니다. 그 중 일부는 공론화도하기 전에 마치 울산시가 공항폐지를 기정사실화 한 것처럼 찬반양론으로 몰아가고 있습니다.

송 시장은 영남권 순환 광역철도인 MTX와 KTX-이음 등을 이용해
수도권으로 가는 울산시민들의 편의가 크게 높아질 것이라며
모든 교통수단이 완성됐을 때 항공교통편에 대한 미래를
생각해보자고 제안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.

또 민선7기 들어 갑작스러운 제안이 아니라 이미 예전부터
울산공항에 대한 논의가 있어 왔다며, 2천7년 울산시가
시의회에서 울산공항 이전과 폐지 등에 대해 검토하겠다는
답변을 한 바 있다고 밝혔습니다.

인터뷰)송철호 울산시장/ 물밑에서 논의되어 왔던 울산공항의 미래에 대해 허심탄회한 논의의 장을 만들어 보자는 것입니다. 울산의 미래를 설계하는 시장으로서 이것이 책임 있는 자세라 생각합니다.

송 시장은 항공전문기관에 의뢰해 연구용역을
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.

부산 수영비행장이 천996년 폐항한 이후 센텀시티로 변화한
사례를 예로 들며, 이번 용역에 현 공항 유지와 확장 보강,
이전 지역 모색과 폐항 등 가능한 모든 방안을 담겠다고 말했습니다.

특히 이전 부지만 확보할 수 있다면 정부를 설득해 신공항 조성을
추진하겠다며 이전이 최선의 방안이라는 개인적 견해도 밝혔습니다.

울산시는 시민과 전문가가 모두 참여하는 세미나와
토론회 등의 방식을 통해 울산공항 공론화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.
JCN뉴스 김영환입니다.